미주 멘토링

rollingBanner
rollingBanner

층간소음 해결 조언 좀 바랍니다.

물방울갯수 10

5층 코압 아파트입니다

9월에 계약, 1년 계약입니다


윗층에 나이 좀 있는 할아버지 할머니 2명에서 손자 애기 한 명 돌보는 거 같습니다

그 중에 어른 한 명(걸음걸이를 봐서는 남자)이 망치 치듯이 걷습니다


그리고 청소할 때

하염없이 테이블. 의자를 끕니다

그 소리 아시죠? 그 듣기 싫은 그 소리...끽 끽 거리는 소리


횟 수가 적어도 이게 은근 너무 거슬리고 머리가 아픕니다

특히나 잘려고 누운 11시 12시에 이런 소리 들리면 미치겠습니다


그리고

청소할 때나 밥 먹으려고 테이블 의자 빼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너무 배려 없이 그냥 쭉 쭉 끌면서 뺍니다


이게 하루에 한 두 번이면 몰라도

시도 때도 없이

뺐다 넣었다가

쿵쿵쿵 걷다가


심지어 밤 11시가 넘어도 지속적으로 나는데 미치겠습니다


그래서 슈퍼에게 말했습니다


윗집 너무 심하다가 정신적으로 미칠 것 같다고


미국에서는 대면보다는 누구를 통해서 알리는 게 좋다고 하길래


직접 찾아가서 버럭할려다가

슈퍼에게 도움을 청했는데


별로 달라지는 게 없는 것 같습니다


심지어 슈퍼에게 알리기 전에 노트도 문 앞에 붙여놨는데


전혀 달라지는 게 없고


심지어 의,자 테이블 밑에 붙이는 leg cap있죠. 소리 덜 나면서 부드럽게 움직이게하는...그거..


심지어 그거까지도 제 돈으로 사서. 그 집 대문앞에 붙였놨습니다. 좀 쓰라고~!!!!!!!!!!!!!!!!!!!!!!!!


그런데 테이블 의자에 안붙이고 안쓰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서는 답답한 놈이 우물을 파라고했다고

잘 때, 노이즈 캔슬레이션되는 이어폰을 끼고 잘려고 합니다.

내가 뭐하나 싶습니다. 진짜...

화가 너무나서 이거 스트레스도 홧병 생길 거 같아요



이사를 가는 게 제일 낫을거라 생각했지만서도


9월 계약한거라 내 년 8월은 되야 나갈 수 있습니다


본인들이 그냥 걷는건데 소리가 너무 울린다 조금만 신경 써 달라


청소때나 기타등등 의자 테이블 뺄 거나 옮길 때 조금만 신경 써 달라고


아주 공손하게 적어놨는데도 전혀 달라지는 게 없습니다


심지어 청소할 때 의자 테이블 마구잡이로 끌 때... 막대기로 쿵쿵 천장을 쳐 보기도 하고


아무튼 개인적으로 할 수 있는 건 다 해 봤는데도 전혀 변화가 없습니다


제가 이사를 갈 수 없는 상황이라, 이럴 경우 제가 어떻게 뭘 더 하는게 좋을까요?


이제는 윗집의 기분이고 나발이고 저는 안중에 전혀 없습니다.


나이스하게 접근할 방법은 제가 다 해 본 것 같습니다


이게 데시벨이 아주 높고 지속적으로 30분 이상씩 파티하는 거면


311에 신고하도 하겠는데.... 그랬다가 안했다가...조용했다가 신경 거슬리게했다가...이러니 더 미치겠네요


현실적인 조언 좀 바랍니다. 이리 저리 이사다니면서 살아도 이런 경우가 처음이라...


비공개 Queens 주거.타지생활.사생활침해 조회수 910

답변하시면 내공 10점을, 답변이 채택되면 내공 10점과 물방울 10개를 드립니다.

님, 멘토가 되어 주세요.

답변하시면 내공 10점을, 답변이 채택되면 내공 10점과 물방울 10개를 드립니다.

넝쿨 답변

동별 채택 3 채택율 4.8% 질문 9 마감률 0%

언젠가 나도 나이가 들고 늙은이가 되겠지만

글쓴분 입장에서 윗층에 사는 사람들이 노인분들이면...

답 없어요

아무리 얼르고 달래고 설득하고 윽박지르고 읍소해봤자 소용없어요

에휴

그 집에서 당장 살 자신이 없다면 그 집을 싸게 서브렌트 주시고 다른집가서 사는 방법을 찾던지

다른집 찾으실땐 무조건 맨 윗층으로 렌트하는걸로~

언젠가 나도 나이가 들고 늙은이가 되겠지만

글쓴분 입장에서 윗층에 사는 사람들이 노인분들이면...

답 없어요

아무리 얼르고 달래고 설득하고 윽박지르고 읍소해봤자 소용없어요

에휴

그 집에서 당장 살 자신이 없다면 그 집을 싸게 서브렌트 주시고 다른집가서 사는 방법을 찾던지

다른집 찾으실땐 무조건 맨 윗층으로 렌트하는걸로~

비공개 님

이런 이야기하면 뭐하지만, 한국에서 층간소음으로 살인사건 일어나고 하는 것에 대해서...당사자가되고 보니...어느 정도 공감이 되네요. 안타깝게도

비공개 님

서브리스 주는 것은 주인의 허락이 있어야합니다. 특히 코압일 경우 허가되지 않은 테넌트가 살 경우 큰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혹시나 새로운 테넌트가 렌트비를 못 낼 경우 뒷감당을 어떻게 하시려고요. 저 같으면 말로 이야기해서 안 통하면,몇 달 안 남았으니 다른 집을 찾겠습니다.

비공개 님 답변

동별 채택 3 채택율 7% 질문 2 마감률 0%

소리가 날때마다 청국장을 보글보글

소리가 날때마다 청국장을 보글보글

남진 답변

동별 채택 23 채택율 11.4% 질문 9 마감률 0%

그 고충을 너무나 잘 이해하겠읍니다.

경험자 아니면 절대 이해 할 수 없읍니다. 참다 참다 모든 혈루가 머리로 쏠리는 기분입니다.

저는 윗층이 아니라 벽하나 사이에 둔 옆잡에서의 젊은이들의 음악소리, 파티소리, 악기연주 소리,...

처음에는 말로 타일러도 보고 편지를 사용해도보고, 변호사 편지도 써 보고 ...

모두 효과가 없어서 이에는 이, 눈에는 눈. 작전으로 소음이 나면 나도 소음으로 ...

처음에는 별로 였다가 나중에는 자제하는 것이 보이더라구요.

물론 나도 자제모드로 들어갔지요. 그리고 한달 후 이사가더라구요.

그럼 대항하는 소음도구는?

잘 만들어 놓은 것을 아마존에서 판매하고 있읍니다.

좋은게 좋은 것이라고 직접 만나서 사정을 말하면 쉽게 해결될 수도 있읍니다.

만나서 진지하게 말하세요.

위 방법은 최후의 방법으로 가능한 사용 안하는게 좋습니다.

그 고충을 너무나 잘 이해하겠읍니다.

경험자 아니면 절대 이해 할 수 없읍니다. 참다 참다 모든 혈루가 머리로 쏠리는 기분입니다.

저는 윗층이 아니라 벽하나 사이에 둔 옆잡에서의 젊은이들의 음악소리, 파티소리, 악기연주 소리,...

처음에는 말로 타일러도 보고 편지를 사용해도보고, 변호사 편지도 써 보고 ...

모두 효과가 없어서 이에는 이, 눈에는 눈. 작전으로 소음이 나면 나도 소음으로 ...

처음에는 별로 였다가 나중에는 자제하는 것이 보이더라구요.

물론 나도 자제모드로 들어갔지요. 그리고 한달 후 이사가더라구요.

그럼 대항하는 소음도구는?

잘 만들어 놓은 것을 아마존에서 판매하고 있읍니다.

좋은게 좋은 것이라고 직접 만나서 사정을 말하면 쉽게 해결될 수도 있읍니다.

만나서 진지하게 말하세요.

위 방법은 최후의 방법으로 가능한 사용 안하는게 좋습니다.

헤쉐드 답변

쌍금별 채택 328 채택율 23.1% 질문 30 마감률 0%

아파트에서 일하는데 이런 것은 방법이 없어요.

본인은 머리를 울릴정도로 거슬리는 소리가 나지만 정작 위층에서 끌때는 거의 소리가 나지 않거든요. 원래 바닥을 긁는 소리가 그렇습니다. 긁는 소리는 위층에서는 공기중으로 퍼지기 때문에 안들리지만 아래층에는 나무플루어를 타고 천장에서 울리기 때문에 소리가 커지죠. 위층에서는 여러 쪽지를 받았으니 나름 조심한다고 조용히 이야기 하고 블렌더 안쓰고 할 겁니다. 위집에 계속 이야기 해봐야 위집도 이런 경험이 없으니 어떻게 더 조용하냐고 오히려 화를 낼겁니다. 수퍼도 방법이 없고 매니지먼트 오피스가 일을 잘한다면 3자 대면 통해 중재해 줄텐데 그럴만큼 일을 하는 오피스는 없죠.

Leg cap을 사셨을 때 직접 올라가셔서 나이스하게 인사하고 이것 저것 이야기 하다 by the way하면서 이야기를 한번 꺼내 보세요. 미국에서 왠만하면 대면 해결을 안하는게 좋지만, 이런 노이즈 이슈는 서로 오해만 쌓여서 더 큰 문제가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참을인자 세번 쓰고 올라가서 정말 나이스 하게 이야기를 시작하세요.


그리고 노이즈 캔슬링 이어폰 하지 마세요. 이어폰 자체가 소리를 방어할 수 있는 능력이 적어서 캔슬링 효과도 적고 캔슬링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헤드폰을 써야만 소리 감소 효과가 있어요. 저도 집에 노이즈 캔슬링 헤드셋 뿐만 아니라 귀마개와 이어 머플러 까지 다 있어서 그 맘 100% 이해 합니다. 문제는 헤드폰 쓰고 잠 못 잡니다.

아파트에서 일하는데 이런 것은 방법이 없어요.

본인은 머리를 울릴정도로 거슬리는 소리가 나지만 정작 위층에서 끌때는 거의 소리가 나지 않거든요. 원래 바닥을 긁는 소리가 그렇습니다. 긁는 소리는 위층에서는 공기중으로 퍼지기 때문에 안들리지만 아래층에는 나무플루어를 타고 천장에서 울리기 때문에 소리가 커지죠. 위층에서는 여러 쪽지를 받았으니 나름 조심한다고 조용히 이야기 하고 블렌더 안쓰고 할 겁니다. 위집에 계속 이야기 해봐야 위집도 이런 경험이 없으니 어떻게 더 조용하냐고 오히려 화를 낼겁니다. 수퍼도 방법이 없고 매니지먼트 오피스가 일을 잘한다면 3자 대면 통해 중재해 줄텐데 그럴만큼 일을 하는 오피스는 없죠.

Leg cap을 사셨을 때 직접 올라가셔서 나이스하게 인사하고 이것 저것 이야기 하다 by the way하면서 이야기를 한번 꺼내 보세요. 미국에서 왠만하면 대면 해결을 안하는게 좋지만, 이런 노이즈 이슈는 서로 오해만 쌓여서 더 큰 문제가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참을인자 세번 쓰고 올라가서 정말 나이스 하게 이야기를 시작하세요.


그리고 노이즈 캔슬링 이어폰 하지 마세요. 이어폰 자체가 소리를 방어할 수 있는 능력이 적어서 캔슬링 효과도 적고 캔슬링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헤드폰을 써야만 소리 감소 효과가 있어요. 저도 집에 노이즈 캔슬링 헤드셋 뿐만 아니라 귀마개와 이어 머플러 까지 다 있어서 그 맘 100% 이해 합니다. 문제는 헤드폰 쓰고 잠 못 잡니다.

하이퍼 답변

은메달 채택 850 채택율 15.4% 질문 32 마감률 0%


옜날 건물은 조심히 한다고 해도 소리가 납니다.

비싼 콘도여도 위층에 어떤 사람이 사느냐에 따라서 밤새도록 소리가 나더라고요.

그게 메니지먼트나 슈퍼 한테 말해도 바뀌지 않는다는 거예요. 나중에 더 큰 갈등만 됩니다.

메니지먼트에 말하고서 중도 계약 파기 되는지 말하고 이사를 하세요.


저도 와이프가 소리에 민감해서 맨 꼭대기 층집으로 이사를 했습니다.



옜날 건물은 조심히 한다고 해도 소리가 납니다.

비싼 콘도여도 위층에 어떤 사람이 사느냐에 따라서 밤새도록 소리가 나더라고요.

그게 메니지먼트나 슈퍼 한테 말해도 바뀌지 않는다는 거예요. 나중에 더 큰 갈등만 됩니다.

메니지먼트에 말하고서 중도 계약 파기 되는지 말하고 이사를 하세요.


저도 와이프가 소리에 민감해서 맨 꼭대기 층집으로 이사를 했습니다.


비공개 님 답변

동별 채택 5 채택율 2.4% 질문 14 마감률 0%

리플들 감사합니다

일단 대면을 해야겠네요

수퍼도 자기일 아니니 뭐 한 마디하고 훅 지나갔겠죠?


아마 윗층은 얼만큼 소리가 나는지 모를겁니다


소음 소리가 얼마나 큰 지

지내려와서 확인도 가능하니 언제든 내려오라고했는데

내려오지도 않아요 ㅋㅋ


다들 좋은 하루되십시요.

리플들 감사합니다

일단 대면을 해야겠네요

수퍼도 자기일 아니니 뭐 한 마디하고 훅 지나갔겠죠?


아마 윗층은 얼만큼 소리가 나는지 모를겁니다


소음 소리가 얼마나 큰 지

지내려와서 확인도 가능하니 언제든 내려오라고했는데

내려오지도 않아요 ㅋㅋ


다들 좋은 하루되십시요.

ymhhi 답변

은별 채택 38 채택율 27% 질문 28 마감률 0%

아파트에 사시는 분들이라면 누구나 겪었을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2충에 사는데, 4층 부엌에서 나는 소음 때문에 미쳐버릴적한적이 있었죠. (새벽 3시에 블랜더를 돌리는 미친짓...)


제가 사는곳 같은 경우는 비교적 주인과 직접 연락이 가능했습니다.

조그만 건물이라 수퍼가 같이 살지 않고, 이메일로 주인에게 연락하는 방식이었죠.

일단 소음이 불규칙적으로, 밤에 들리는거니까, 소음이 드릴때마다 소음의 종류, 시간 등을 적어두세요.

그러면 나중에 수퍼나 집주인 또는 직접 가서 말할때도 세세하게 말을 하면 지들이 언제 그랬었는지, 무슨 소리를 말하는건지 기억하기 쉽겠죠.

수퍼도 글쓴분이 얼마나 자주, 얼마나 늦게 힘들어하는지 이해하기 쉽구요.

보아하니 윗집 사람들은 자신이 얼마나큰 소움을 내는지 조차 인지하지 못하니까 스스로 조심하지 않는거죠.

저도 주인이 처음에, 확실하냐? 4층에서 나는거 맞냐? 두층이나 위에 있는데 말이 되냐? 하길래

그동안 적었던 시간, 소음 종류, 얼마나 자주 그러는지는 세세하게 말하니까, 알아듣더라구요. 그 후로는 소음공해는 없어졌습니다.


정말 안타까운 일입니다.

부디 조만간 해결되길 바랍니다.


아파트에 사시는 분들이라면 누구나 겪었을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2충에 사는데, 4층 부엌에서 나는 소음 때문에 미쳐버릴적한적이 있었죠. (새벽 3시에 블랜더를 돌리는 미친짓...)


제가 사는곳 같은 경우는 비교적 주인과 직접 연락이 가능했습니다.

조그만 건물이라 수퍼가 같이 살지 않고, 이메일로 주인에게 연락하는 방식이었죠.

일단 소음이 불규칙적으로, 밤에 들리는거니까, 소음이 드릴때마다 소음의 종류, 시간 등을 적어두세요.

그러면 나중에 수퍼나 집주인 또는 직접 가서 말할때도 세세하게 말을 하면 지들이 언제 그랬었는지, 무슨 소리를 말하는건지 기억하기 쉽겠죠.

수퍼도 글쓴분이 얼마나 자주, 얼마나 늦게 힘들어하는지 이해하기 쉽구요.

보아하니 윗집 사람들은 자신이 얼마나큰 소움을 내는지 조차 인지하지 못하니까 스스로 조심하지 않는거죠.

저도 주인이 처음에, 확실하냐? 4층에서 나는거 맞냐? 두층이나 위에 있는데 말이 되냐? 하길래

그동안 적었던 시간, 소음 종류, 얼마나 자주 그러는지는 세세하게 말하니까, 알아듣더라구요. 그 후로는 소음공해는 없어졌습니다.


정말 안타까운 일입니다.

부디 조만간 해결되길 바랍니다.


Xeridan Azul 답변

동별 채택 10 채택율 8% 질문 1 마감률 0%

미씨유엣쎄이에선 황병조의 궁이란 음악을 틀어 놓아라 벽에 실로 짠 벽화를 걸어라 그러는데 함 해 보세요. 자신의 아파트 벽이 비어 있을수록 가구가 없을수록 소리는 더 크게 울리는 법 이거든요.

미씨유엣쎄이에선 황병조의 궁이란 음악을 틀어 놓아라 벽에 실로 짠 벽화를 걸어라 그러는데 함 해 보세요. 자신의 아파트 벽이 비어 있을수록 가구가 없을수록 소리는 더 크게 울리는 법 이거든요.